조회 수 182 추천 수 3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제가 가족이랑 여행을가서 한우집을 갔는데 거기 알바생 오빠들이 너무 잘생긴거예요 

그래서 고기 먹는내내 그알바 오빠들 보고있었는데 고기 다먹고 나서 언니랑 저는 화장실을 갔다오고 엄마아빠는 계산을 하고갔는데 아빠가 사이다를 들고 있어서 샀냐고 물어봤는데 서비스로 주셨다고 하는거예요 거기 사장님이 그러시는데 알바생들이 막내가 너무 이쁘다고 그래서 서비스를 좋다고 하는거예요 

제가 막내이긴 한데 제가 언니보다 키도크고 몸집도 좀더커서 막내로 안보이긴 하는데 얼굴 보면 딱 제가 막내거든요 그렇기도 하고 언니보고 전 계속 언니라고 불렀는데 도대체 누구한테 그랬던걸까요??

잠깐이었지만 너무 설랬어요 여러분들은 누굴 말한것같으신가요?? 

정말 뽑히고 싶어요ㅠㅠㅠㅠ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7 제가 이상한건가요...?충격썰 익명 2021.03.03 4
16 하필 급식실에서 쓸때없이 설렌썰